2013.05.17 00:47
 
 

리버싱.. 참.. 재밌게 했던 분야인데..

아무리 생각해봐도... 리버싱 일자리는 많지 않다...

하지만.. "리버싱" 이라고 하면 고급인력이다.. 잘하겠다... 이런 말을 많이 듣는다.

하지만.. 내가 생각하는.. 내 실력은 중급.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지 않나 싶다.


이런 고민에 휩쌓일때쯤..

나이가 점점 들어 어느덧 서른에 입적했다.

이제는 슬슬.. 롱런을 하거나.. 빠짝!! 많이 벌 수 있는 곳으로 가야된다는 생각을 가지게 되었다.


롱런 = 리버싱 포기, 운영이나 관제로 전향

빠짝 = 리버싱 유지, 기타 다른 기술 연마


아무리 생각해도..

리버싱은.. 일로 했을때보단.. 재미로 했을때가 가장 재밌고.. 즐겁고.. 빨리 발전했던것 같다.

그리고.. 롱런 하고 싶은 마음도 있고..


그래서 결론.

리버싱 Bye.


이제는 리버싱보다는.. 운영에 초점을..

리버싱은.. 취미로...

재미로 하는거면.. 역시 크랙이 재밌는데.. 뭐 재밌는 프로그램 없나;; '-'a



- 이직한지 4일만에 리버싱 포기선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My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벤트 당첨!! ROTARY 첼시 시계!!  (10) 2014.12.14
북한 국기??  (1) 2014.06.16
리버싱 Bye  (3) 2013.05.17
정보보호학회지  (0) 2013.03.12
기타는 어떻게 해야지 잘 칠 수 있죠? ㅠㅠ  (0) 2013.01.13
요즘들어 자신을 되돌아보는 중입니다.  (2) 2012.10.16
Posted by Sun2D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우울이 2013.05.17 16: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반인에게 선택과 집중은 환경에 의해 결정되더군요. 힘내세요 ^^

  2. 2013.06.03 12: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티스토리 툴바